티스토리 뷰

반응형

XIAOMI ROAD FC 051 XX에 심유리 선수출전

 

심유리 선수는 지난 3일 XIAOMI ROAD FC 050에서 경기 후 경기장에 남아 경기 영상을 보면서 자신의 부족한 점을 다시 되새기며 공부할 정도로 열정이 넘치는 파이터입니다.

 

이번에 중국의 스밍 선수와 대결하는데요. 이 경기에서 그라운드, 타격 모두 보여주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심유리 vs 스밍‘승리 후에도 공부’ 독기 품은 심유리가 ROAD FC 선수로 살아가는 법

지난 3일 XIAOMI ROAD FC 050에서 심유리(24, 팀 지니어스)의 경기를 본 관계자들은 “제대로 독기 품었네”라며 칭찬했다. 이날 경기에서 심유리는 약점으로 꼽히던 그라운드 기술에서 장족의 발전을 이루며 임소희를 제압했다. KO로 경기를 끝내지는 못했지만, 그라운드에서 발전된 모습을 보여준 것만으로도 심유리에게 의미 있던 경기였다.

 

대회가 종료된 후에도 심유리는 여전히 경기장에 남아있었다. 스승인 김재겸 관장을 기다리면서 휴대폰으로 자신의 경기를 다시 봤다. 워낙 강하게 집중한 터라 바로 말을 건네지 못하고 경기를 다 본 후에야 심유리에게 질문을 건넸다. 경기를 다시 본 이유에 대해.

 

심유리‘승리 후에도 공부’ 독기 품은 심유리가 ROAD FC 선수로 살아가는 법

“경기에서 아쉬웠던 점을 찾고, 공부하기 위해서 경기 영상을 다시 봤다”라며 심유리는 짧게 대답했다. 경기가 끝나고 승리의 기쁨이 아직 남아있는 상황에서도 심유리는 자신의 부족한 점을 찾기 위해 경기를 다시 본 것이다.

 

얼마 지나지 않아 심유리는 다음 경기가 확정됐다.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51 XX에 출전, 중국의 스밍(24, CHINA CATCH WRESTLING TEAM)과 대결한다. 불과 한 달하고 2주 만에 다시 케이지에 오르는 것.

 

심유리는 “지난 경기를 위해 다음 날이 오는 게 무서울 정도로 훈련해서 몸 상태가 정말 좋다. 몸 상태가 많이 올라왔을 때 바로 경기 하는 게 나은 것 같아서 수락했다. 관장님과 나의 의견이 일치했다.”며 스밍과의 경기가 잡힌 것에 대해 설명했다.

 

심유리 파이터‘승리 후에도 공부’ 독기 품은 심유리가 ROAD FC 선수로 살아가는 법

이번 경기에서 심유리는 지난 경기에서의 아쉬운 점을 보완해 나올 계획이다. 칭찬을 받았던 그래플링에 원래 주특기인 타격 모두 확실히 보여줘 하고 싶은 것을 다하는 게 목표다.

 

심유리는 “이번에는 다른 시합과 다르게 마음이 편하다. 하고 싶은 것도 다할 생각이다. 자신 있다. 타격은 당연히 준비하고 그래플링도 다시 보완해서 나올 계획이다. 지난 경기에서는 마음이 급해서 그래플링 준비한 것을 다 보여주지 못했다. 그래플링을 많이 해봤는데, 생각대로 안 됐다. KO시킬 욕심도 있었는데, 못해서 아쉽다.”며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심유리가 맞설 스밍은 타격이 강점인 파이터다. 지난 8월 XIAOMI ROAD FC 049 IN PARADISE에서 일본의 하라다 시호를 제압, ROAD FC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파이터 심유리‘승리 후에도 공부’ 독기 품은 심유리가 ROAD FC 선수로 살아가는 법

심유리는 “스밍 선수가 부상 조심해서 시합을 꼭 뛰었으면 좋겠고, 화끈하게 붙었으면 좋겠다.”며 화끈한 경기를 예고했다.

 

한편 ROAD FC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XIAOMI ROAD FC 051이 끝난 뒤 여성부리그 XIAOMI ROAD FC 051 XX를 연이어 개최한다. 메인 이벤트로 세계랭킹 1위의 ROAD 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와 ‘몬스터 울프’ 박정은의 타이틀전이 확정돼 아톰급 챔피언을 가린다.

 

[XIAOMI ROAD FC 051 XX /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

[아톰급 타이틀전 함서희 VS 박정은]

[아톰급 이예지 VS 이수연]

[아톰급 심유리 VS 스밍]

[-60kg 계약체중 김영지 VS 김해인]

[아톰급 홍윤하 VS 백현주]

 

[XIAOMI ROAD FC 051 /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

[미들급 양해준 VS 전어진]

[미들급 미첼 페레이라 VS 이종환]

[밴텀급 박형근 VS 양지호]

[라이트급 장정혁 VS 맥스 핸다나기치]

[라이트헤비급 김지훈 VS 김태인]

반응형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