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가을을 준비할 틈 없이

지난 주말부터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온몸을 움츠리게 하네요.

 

쌀쌀한 날씨에 따끈한 국물이 생각나 회사 근처에 있는

칼국수 집에서 칼국수 한 그릇 먹고 왔습니다.

 

 

  노다지명동칼국수 - 메뉴  

칼국수 7,000 돈가스 8,000 보쌈 25,000
칼만두 7,500 보쌈정식 8,000 낙지 25,000
왕만두 7,000 낙지비빔밥 8,000 소주 4,00
떡만두국 7,500 곤드레밥 7,000 맥주 4,000
만두국 7,000 김치찌개 (2인분 이상) 8,000 (1인분) 막걸리 3,000
웰빙비빔밥 7,000 제육볶음 (2인분 이상) 8,000 (1인분) 음료수 2,000
    만두전골 (2인분 이상) 9,000 (1인분)    

 

좀 이른 시간에 가서 그런지

저희가 첫 손님인듯하였습니다.

 

칼국수를 주문하고 조금 있으니 

손님들이 연이어 들어오기 시작하더군요.

 

저희는 노다지명동칼국수 메뉴 중 따끈한 칼국수 두 그릇을 주문했습니다.

기본 반찬으로 김치, 매콤한 고추 다진 양념

 

이윽고 나온 칼국수

뽀얀 칼국수 국물이 참 맛나게 보이죠.

칼국수 위에 고명으로 간고기와 김 가루가 올라가 있습니다.

 

먼저 티 스푼으로 칼칼한 고추 다진 양념을 한 스푼 넣고

간을 보며 잘 섞어주면 먹을 준지 끝입니다.

 

먼저 따끈한 국물 한 목음 마시니 칼칼한 맛이 일품입니다.

칼국수 한 젓가락 먹고 김치를 먹으니

역시 국수 반찬에는 김치가 제일입니다.

 

오랜만에 따끈하고 칼칼한 칼국수 한 그릇을 국물까지 드리 끼니 배가 부르네요.

이런 게 오늘 점심도 따끈한 칼국수 한 그릇으로 잘 해결했습니다.

 

님들~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반응형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