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풍,야,동,식 갤러리

횡성호의 만추(晩秋)

사용자 DY-매거진 2020. 10. 27. 08:46 댓글확인
반응형

횡성호의 만추(晩秋)

만추(晩秋)

 

이제, 더는 버틸 수 없기에

가끔 불어오는 찬 바람에 

여린 마음을 실어서

낙엽 되어 삶을 마감합니다.

 

이렇게 몸과 맘을

아름답게 버릴 수 있음을 감하하고

또다시 새봄을 기다리며

이제는 기쁜 마음으로 사라지렵니다.

 

어느새 싸늘한 바람 때문에

으스스 떨며 몸 가눌 수 없고

매일 아침 세상을

온통 하얀색으로 뒤덮으며

피어나는 안갯속으로

고운 향기를 만추(晩秋)에 날려 보냅니다.

 

희봄한 새벽녘에 

한바탕 기적을 울리고

덜컹덩거리며 달려나가는 철마(鐵馬)가

더는 태울 수 없는

깊어가는 가을의 스산한 몸짓 같습니다.

 

아아~~

이제 더는 버틸 수고 몸부림칠 수도 없고

버리고 비우고 내던져야만 하는

애잔한 가을날

사라져야만 하는 낙엽이여

그리고 만추(晩秋)의 슬픈 몸짓이여.

 

-  시 임재화 - 

 

횡성호수길, 5구간과 각 구간 별 소개

 

횡성호수길, 5구간과 각 구간 별 소개

지난 주말 횡성에 벌초하러 내려가 벌초를 끝내고 횡성 호수길 5구간 가족 길을 한 바퀴 돌아보고 왔습니다. 횡성은 저의 고향이기도 하고 어렸을 때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곳 이기도 합니

dukyong15.tistory.com

단풍으로 물들어가는 '횡성호수길 5구간'

 

단풍으로 물들어가는 '횡성호수길 5구간'

지난 주말 횡성호수길 5구간에 다녀왔습니다. 새벽 4시 30분에 집에서 출발해 횡성호수길 5구간 주차장에 도착하니 5시 40분이 정도 되었더군요. 차에 좀 있으니 저 멀리 보이는 산기슭 하늘이 점

dukyong15.tistory.com

횡성호수의 황홀한 물안개와 일출

 

횡성호수의 황홀한 물안개와 일출

횡성호수의 황홀한 물안개와 일출 자연은 언제 많은 것을 보여줍니다. 어제가 다르고 오늘이 다르고 내일이 다르니 말입니다. 횡성호수길 5구간도 이런 게 아름답고 황홀한 일출을 보여주네요.

dukyong15.tistory.com

가을로 물들어가는 횡성호수길 5구간

 

가을로 물들어가는 횡성호수길 5구간

오늘도 어제에 이여 횡성호 사진 몇 장 더 포스팅해봅니다. 지난주 보다 이번 주가 더 횡성호의 단풍이 물들어 있겠죠? 이번 주에 한번 더 다녀올까? 다음 주에 한번 더 다녀올까? 잠시 생각에 잠

dukyong15.tistory.com

 

반응형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