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주말 횡성에 벌초하러 내려가 벌초를 끝내고 횡성 호수길 5구간 가족 길을 한 바퀴 돌아보고 왔습니다.

 

횡성은 저의 고향이기도 하고 어렸을 때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곳 이기도 합니다. 횡성댐 건설로 지금은 볼 수 없지만 눈 감고 생각하면 우리가 뛰어놀던 화성초등학교와 그 주변의 풍광들이 아직도 눈에 선하게(생생하게) 그려집니다.

 

☞ 포스팅한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 횡성 호수길 구간별 소개 ▣

횡성 호수길 1~6구간 소개

횡성 호수길은 1구간에서 6구간으로 되어 있으며, 구간별 간단게 소개합니다.

▣ 1구간 : 횡성댐 길 3.0km

- 난이도 : 중(약 1시간 소요)

- 횡성댐-대관대리 구간

- 횡성 호수길 시점으로 횡성댐의 전경을 감상

- 편의시설 : 팔각정 쉼터

▣ 2구간 : 능선길 4.0km

- 난이도 : 중 (약 2시간 소요)

- 대관대리-횡성온천 구간

- 지루하지 않은 다이나믹한 구간

- 울창한 숲과 호수 감상 포인트

▣ 3구간 : 치유길 1.5km

- 난이도 : 중 (약 1시간 소요)

-횡성 온천-화전리 구간

- 숲의 경치에 흠뻑 취할 수 있는 구간

- 편의시설 : 산림욕 장소

▣ 4구간 : 사색길 7.0km

- 난이도 : 중 (약 2.5시간 소요)

- 화전리-망향의 동산 구간

- 정감 있는 시골길

▣ 5구간 : 기족길 9km (가족, 여인 추천 구간)

- 난이도 : 하 (약 2.5시간 소요)

- 망향의 동산 구간

- 주변 호수를 감상하며 걷는 구간

- 망향의 동산에서 수몰 전의 향수를 감상

 

▣ 6구간 : 회상길

- 난이도 : 중 (약 2.5시간 소요)

- 망향의 동산-횡성댐 구간

- 정감 있는 포장길과 앞동산의 향취가 느껴지는 구간

 

자~그럼 이제 횡성 호수길 5구간 가족 길을 떠나 볼까요?

 

▣ 횡성 호수길 5구간 가족길 소개 ▣

횡성 호수길 5구간 지도
횡성 호수길 5구간 입구
횡성 호수길 5구간 입구에서 내려와 초 입구 주차장 전경
파란 하늘과 횡성호 전경이 멋지죠
망향의 동산 "화성옛터 전시관" 전경
망향의 동산 "화성옛터 전시관" 코로나 19로 인해 휴관합니다.
망향의 동산 실향민 위령탑

망향의 동산은 수몰 전의 생활상과 각종 자료가 보관된 "화성 옛터 전시"으로 실향민들이 찾아 잠시나마 20여 년 전 내가 살았던 고향의 모습을 보면서 감회와 옛 추억을 되새기는 곳이기도 합니다.

 

횡성댐은 횡성군과 원주시의 생활용수 및 공업용수 공급과 홍수조절 등을 목적으로 국가의 중장기 계획으로 의거 (1999년 준공) 중금리, 부동리, 화전리, 포동리, 등 5 개리 253세대 938명이 정든 고향을 떠났으며, 1946년에 개교한 화성초등학교는 1997년까지 1.774명의 졸업생을 배출하고 반백년 간의 개교 역사를 마감했습니다.

 

매년 5~6월 이면 망향의 동산에서 "망향제'와 "화성초등학교 총동문회 화합 한 다당 축"를 함께 개최해 횡성댐 건설로 고향을 잃은 실향민들의 한을 달래 수 있는 유일한 행사 이기도 합니다. 올 해는 코로나 19로 인하여 "망향제와 화성초등학교 총동문회 화합 한 마당 축제"가 취소되어 그리운 실향민들과 선배님들 친구, 후배님들을 볼 수 없어 참 안타까운 한 해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횡성은 한우의 고장답게 입구에 코뚜레 조형물 있습니다.
망향의 동산 주차장과 아래 운동까지 차들이 꽉차 있습니다.

횡성 하면 한우의 고장으로 횡성 호수길 입구에 코뚜레 조형물이 반기고 있고, 망향의 동산 주차장도 차로 꽉 차 있습니다.

아래 보이는 운동장은 매년 '화성초등학교 총동문회 화합 한 다당 축제'가 열리는 곳인데 임시 주차장으로 시용하고 있네요. 오전 일찍 산소에 벌초하려 들어 갈 때만 해도 차가 몇 대 없었는데 오전 11시쯤 나오는데 이런 게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 있었습니다.

 

위 팻말 문구처럼 횡성댐은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취사, 야영이 금지되어있습니다. 쾌적한 호수길을 위해 이것만은 꼭 지켜야겠죠.

 

이제 입구에서 입장료 2000원을 내고 입장합니다.

예전에는 그냥 횡성 호수길 5구간을 들어가는데 입장료가 있다는 걸 이번에 처음 알았습니다. 입장료를 내면 표를 받는데, 다시 그 표를 가지고 횡성군 내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한 마디로 지역 경제를 살리자는 좋은 의미겠죠~ㅎㅎㅎ

 

횡성 호수길 5구간 A, B 코스 거리 소요시간 

A코스 4.5km 1시간 30분 소요

B코스 4.5km 1시간 소요

A-B 코스를 함께 돌면 2시간 30분 정도, 조금 여유 있게 돌면 3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이제 조금 있으면 단풍이 드는데 A-코스보다, B-코스가 더 단풍이 아름답다고 합니다. (참고사항)

*간단한 물, 음료, 과자나, 김밥 간단하게~
*꼭 등산화가 아니어도 편한 운동화로도 편하게 걷을 수 있습니다.

 

2020년 단풍시기 보기 아래 링크 참조

 

2020 단풍시기, 2020년 첫 단풍 및 단풍 절정 시기 예상

2020년 올 첫 단풍은 설악산을 시작으로 전국 대체로 평년보다 1~2일 늦어진다고 합니다. 9월과 10월 기온 변화가 크겠으나 평년보다 다소 높을 예정이며,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온 상승으로 1990년��

dukyong15.tistory.com

표를 구매해서 막 들어서면 저 멀리 보이는 어답산과 넓게 펼쳐진 횡성호를 보면 탁 트인 시야가 가슴까지 시원함을 전해줍니다.

횡성 호수길 5구간을 걷다 보면 아기자기한 조형물과 화초로 꾸며놓은 화단들이 있어 그리 지루하지 않게 걸을 수 있어요.

 

장터가는 가족, 장터가는 사람들 정겨운 조형물 들이죠.
좌측이 출발 지점이고, 우측이 도착 지점입니다.

이제 횡성 호수길 5구간으로 접어듭니다.

 

이 날따라 파란 하늘에 뭉게구름도 멋지게 나를 반겨주네요. ㅎㅎㅎ

 

이런 게 사진을 찍으며 걷다 보니 어느새 원두막이 있는 지점에 도착했네요.

여기서 잠시 쉬며 물도 마시고

이제 윗 팻말에 보이는 것처럼 여기서 A-코스로 계속 돌 것인지 B-코스로 돌 것인지 결정을 해야 합니다.

저는 A, B코를 모두 돌리고 했습니다.

 

B-코스를 돌는 동안 구름 사이로 빛 내림이 환상적입니다.

 

이제 목교를 지나 횡성호 쉼터를 돌아 계속 걷으며 풍경도 보고 사진도 찍습니다.

 

여전히 하늘에 빛 내림이 멋져 사진도 몇 장 더 찍다 보니 어느새 B-코스 빠져나와 다시 A- 코스로 접어듭니다.

PS : 오색 꿈길(팻말) 바로 앞에 간이 화장실이 있습니다.

 

완만한 평탄길
호수 전망대
여기 바로 죄측에 가족쉼터가 있습니다.
오늘 하늘에 구름이 좋아 구름사진 참 많이 찍었습니다.

가족 쉼터를 지나 조금 걷다 보면 완만한 오르막과 내리막이 5구간 입구까지 연속으로 되어있어 정말 다이나믹한 발 걸음으로 걸을 수 있습니다.

 

어느덧 5구간 끝쪽(출구) 50~60M 전에 호수길 바로 위에 위치한 저의 무모님 산소입니다.

아침에 벌초를 한터라 깔끔하죠. ㅎㅎㅎ

 

이제 입구 운동장 주차장으로 나와 다시 카메라 삼각대 등 장비를 챙겨 저녁노을을 찍으러 들어갑니다.

 

포스팅한 모든 모든 사진을 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고생한 만큼 환상적인 저녁 노을을 보야줍니다. 
장 노출로 찍은 횡성호 저녁노을 색감이 은은하죠~

낮에 구름 사이로 빛 내림도 멋지게 보여 주더니 저녁노을도 아름답게 보여줍니다.  이 노을을 보니 하루의 힘들었던 피로가 풀리는 하네요. ㅎㅎㅎ

 

이제 마지막으로, 삼성 갤럭시 노트10 하이퍼 랩스 영상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