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TFC 드림6] 킹콩짐 기대주 김준교 

"韓대표 사명감 갖고 KO노릴 것"

 
TFC 중량급 기대주 김준교(23, 킹콩짐)가 한국 대표라는 사명감을 안고 반드시 일본 파이터를 KO시키겠다고 다짐했다.

 

[TFC 드림6] 킹콩짐 기대주 김준교

 

김준교는 오는 16일 일본 도쿄 신주쿠페이스에서 7대 7 한일전 테마로 진행되는 'TFC 드림 6 & 파이팅넥서스 15'에서 히로노 유다이(28, 일본/판크라시즘 요코하마)와 미들급 경기를 갖는다.

 
182cm의 김준교는 중-고등학교 시절 우슈, 산타선수 생활을 했다. 다양한 대회에서 입상하며 출중한 타격능력을 입증 받았다. 군복무 중 김동현-추성훈의 UFC 경기를 보며 파이터가 되겠다고 다짐, 울산으로 내려가 김성현-송규호 밑에서 맹훈련하고 있다.

 
지난 3월 'TFC 드림 5'에서 웰터급으로 데뷔전을 가졌다. 파라에스트라 청주 소속의 강민제와 명승부 끝에 만장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꾸준하게 묵직한 펀치를 꽂아 넣으며 상대의 눈두덩을 크게 부어오르게 만들었다.

 
김준교는 "TFC, 킹콩짐을 대표해서 나가는 첫 해외 경기다. 준비 잘해서 재밌고 화끈한 승부 보여드리겠다. 일본인에겐 절대 질 수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상대 히로노는 지난 5월에 데뷔해 2전 전승을 달리고 있다. 두 경기 모두 파이팅 넥서스에서 치른 그는 8초, 15초 TKO승을 따냈다. 두 경기에서 싸운 시간은 채 30초도 되지 않는다. 폭발적인 초반 러시를 경계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상대가 누구든 상관없다"는 그는 "타격가와 싸우게 돼 너무 좋다. 나와 상성이 잘 맞을 것 같다. 확실하게 준비하고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준교가 출격하는 'TFC 드림 6 & 파이팅넥서스 15'는 7대 7 한일전 테마로 구성돼있다. 파르몬 가파로프, 김성권, 우영욱, 안상주, 원구연, 박상현이 동반 출전해 승리를 노린다.

 
'TFC vs. 파이팅 넥서스'의 1차전은 지난 3월 충북 청주에서 열린 'TFC 드림 5'에서 펼쳐졌다. 당시 3대 2로 한국이 승리해 전찬열 대표와 전용재 본부장이 승리 깃발을 흔들었다.

 
마지막으로 김준교는 "갑자기 경기요청이 와도 싸울 수 있는 몸 상태를 유지하려고 한다. 송규호-김성현 관장님을 따라 앞으로도 열심히 운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6연승 중인 TFC 미들급 강자 '타이슨' 박준용(27, 코리안탑팀/㈜성안세이브)은 오는 8일 러시아 하바롭스크에서 열리는 '리얼 파이트: 더블 임팩트'에서 맷베이 이바넨코(20, 러시아)와 미들급매치를 펼친다.

반응형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