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ROAD FC 돌아온 ‘아재’ 최무배,

승리하고도 허브 딘에게 어필한 사연은?

 

ROAD FC 돌아온 ‘아재’ 최무배ROAD FC 돌아온 ‘아재’ 최무배

‘부산 중전차’로 불리다 이제는 대한민국 아재들의 희망인, 돌아온 ‘아재’ 최무배(48, 최무배짐)가 지난 18일 비스타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49 IN PARADISE에서 3년 1개월 만에 승리를 거뒀다. 그것도 26살이나 어린 마안딩(22, BAOLIGAO MMA)을 상대로 1라운드 4분 7초 만에 거둔 TKO 승이였다.

 

ROAD FC(로드FC)와 파라다이스 카지노 워커힐이 함께한 이번 대회는 한·중·일 VIP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고 이에 맞춰 글로벌한 대진으로 꾸려졌다. 

 

최무배의 경기는 심판 허브 딘이 주심을 맡았다. 지난 2015년부터 ROAD FC 심판으로 활동하고 있는 허브 딘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World MMA Awards에서 올해의 심판상을 수상, 최고의 심판으로 인정받고 있다.

 

경기 초반 최무배는 마안딩의 펀치를 맞아 중심을 잃고 넘어졌지만, 재빨리 일어나 침착하게 경기를 이끌었다. 그리고 마안딩을 쓰러트리는데 성공했다. 이어 파운딩을 쏟아 붓던 최무배는 주심이 경기를 중단시키자마자 어필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허브 딘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무언가를 어필하는 최무배의 모습이 담겨있다. 최무배는 본인의 TKO 승이 확정되던 순간에 무엇을 어필한 걸까.

 

“애가, 어린애가 너무 힘들어하는데 너무 많이 맞게 해놓은 것 같다”

 

사연은 이렇다. 심판의 판단을 존중하고, 프로 파이터로서 끝까지 파운딩을 쏟아 부었지만 마음 이면엔 어린 파이터를 향한 15년차 선배로서의 걱정이 담겨 있었던 것. 

 

48세의 나이에도 도전을 이어나가며 “나의 도전이 모든 아재, 아지매나 할배, 할매들에게 자극이 되었으면 좋겠다.”라 말하던 최무배는 경기가 끝나는 순간까지 깊은 ‘동료애’를 보이며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던져주고 있다.

 

 

반응형
LIST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