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원더우먼1984

DC의 슈퍼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원더 우먼 1984'가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50만 관객을 돌파했다. 2위를 차지한 양조위, 장만옥 주연의 명작 멜로 영화 '화양연화'는 누적 관객 6만을 기록했다. 이번 주는 알랭 샤바, 배두나 주연의 '#아이엠히어'가 개봉했다.

 

국내 최대 영화 예매 사이트 예스24 영화 예매 순위에서는 '원더우먼 1984'가 예매율 14%로 4주 연속 예매순위 1위에 올랐다. SNS를 통해 알게 된 'SOO'를 만나기 위해 한국행을 택한 프렌치 직진남의 좌충우돌 여행기를 그린 '#아이엠히어'는 예매율 12%로 개봉 첫 주 2위를 차지했다. 다음 주 개봉 예정인 디즈니.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은 예매율 11.3%로 3위에 올랐다.

 

#아이엠히어

왕가위 감독의 '화양연화'는 예매율 8.8%로 4위를 차지했고, 애니메이션 '빅풋 주니어 2'는 예매율 7.6%로 5위에 올랐다. 멜로드라마 '블라인드'는 예매율 3.6%로 6위를 기록했다.

https://coupa.ng/bPEHqZ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영화관람권 2인(커플)PC+모바일+당일권 100매

COUPANG

www.coupang.com

YES24 영화예매순위

순위

전주순위

영화

예매율

개봉일

1

1

원더 우먼 1984

13.96%

2020년 12월 23일

2

NEW

#아이엠히어

12.03%

2020년 01월 14일

3

NEW

소울

11.27%

2020년 01월 20일

4

2

화양연화

8.82%

2020년 12월 24일

5

3

빅풋 주니어2: 패밀리가 떴다

7.58%

2020년 01월 06일

6

NEW

블라인드

3.58%

2020년 01월 14일

7

NEW

오렌지 필름 기획전 - 필스 굿 맨

3.35%

2020년 01월 08일

8

6

2.76%

2020년 01월 07일

9

NEW

라라랜드

2.72%

2020년 12월 31일

10

7

조제

2.58%

2020년 12월 10일

 

차주 개봉 영화 소식

 

다음 주는 디즈니.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이 개봉한다. '소울'은 중학교에서 밴드를 담당하는 선생님이 뉴욕 최고의 재즈 클럽에서 연주할 기회를 얻게 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들이 머무는 세상에 머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그 외 마스터리 호러 '커넥트'와 남보라 주연의 빵집 이야기 '크루아상'이 개봉할 예정이다.

 

 

"다양한 영화 기사를 만나보세요~"

 

[톰과 제리] 최초의 실사 애니메이션 2월 개봉!

 

라이벌인가 콤비인가! 전 세계가 사랑하는 라이벌 콤비의 대명사, 영리한 생쥐 제리와 늘 제리에게 당하는 고양이 톰을 주인공으로 한 최초의 실사 애니메이션 영화 ‘톰과 제리’가 2월 개봉한다. 개봉 확정과 함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 전망이 넘치는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톰과 제리

2021년 새롭게 선보이는 ‘톰과 제리’는 자타공인 장난꾸러기 라이벌 콤비 톰과 제리의 뉴욕을 발칵 뒤집을 역대급 대소동을 그린다. 이번 영화는 라이브 액션과 CG 애니메이션이 섞인 하이브리드 영화로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톰과 제리’는 1940년 첫 등장 후 무려 80년이 넘는 현재까지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아오고 있는 20세기 최고의 애니메이션으로 슬랩스틱 코미디의 전설로 불리는 작품이다.


앙숙관계의 대표적인 캐릭터임에도 환상의 짝꿍이자 커플로의 케미를 자랑하는 톰과 제리는 이번 영화에서 뉴욕 대도시의 화려한 조명 아래, 새로운 무대를 배경으로 서로 힘을 합쳐 깜찍 케미를 펼쳐 보인다.


특히 클로이 모레츠와 마이클 페냐, 켄 정 등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함께해 애니메이션 캐릭터들과의 찰떡 호흡을 기대하게 만든다.


[유령] 캐스팅 확정!

 

이해영 감독의 차기작 <유령>이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에 이어 박해수, 김동희, 서현우까지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하고 2021년 1월 4일 촬영을 시작했다. <유령>은 1933년 경성, 항일조직의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고 외딴 호텔에 갇힌 5명의 용의자가 서로를 향한 의심과 경계를 뚫고 무사히 탈출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을 그리는 영화다. (제작: 더 램프㈜ | 제공/배급: CJ ENMㅣ각본/감독: 이해영)

암투와 교란 작전, 첩보전과 액션이 녹아있는 <유령> 크랭크인!
짙은 의심의 경계 한가운데 선 사람들, 베일에 싸인 ‘유령’은 누구인가!
빠져나가야 하는 5인의 용의자, 설경구-이하늬-박소담-김동희-서현우 vs 잡아야만 하는 자 박해수!
섬세한 심리묘사와 액션 연출이 탁월한 <독전> 이해영 감독의 차기작에 관심 집중!

 

유령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 박해수, 김동희, 서현우]

예측 불가한 스토리와 입체적인 캐릭터, 긴장감 넘치는 연출로 사랑을 받은 <독전>의 이해영 감독이 1933년의 경성을 무대로 새로운 재미와 스타일, 액션을 보여줄 영화 <유령>으로 돌아온다. 

 

데뷔작 <천하장사 마돈나>부터 한국영화에서 본 적 없는 새로운 캐릭터들을 꾸준하게 선보여 왔던 이해영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도 총독부 내에 잠입한 항일조직의 스파이로 의심받는 5명의 용의자들과 그들을 잡아야 하는 일본 경호대를 서로 다른 개성 있는 캐릭터로 그려낼 예정이다. 

 

함정 수사에 걸려들어 외딴 호텔에 감금된 용의자 중에 누가 진짜 ‘유령’ 일지 찾아가는 흥미로운 설정 속에서 서로를 의심하고 혐의를 벗기 위해 애쓰는 암투와 교란 작전, 첩보전과 액션이 관객들에게 기존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설경구가 연기하는 ‘무라야마 쥰지’ 역은 군인 출신 일본 경찰로, 경무국 소속이었으나 좌천되어 총독부 내 통신과 감독관으로 파견된 인물이다. <박하사탕>,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살인자의 기억법>, <생일>, <우상> 등 다양한 작품에서 장르와 시대를 불문하고, 캐릭터 그 자체로 관객에게 다가섰던 설경구. 살기 위해선 ‘유령’이 아님을 입증해야 하는 용의자들의 각축전에서 그가 보여줄 또 한 번의 변신이 궁금해진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현실 공감 스틸 공개

 

2021년 1월 28일 개봉 예정작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가 각자의 자리에서 살아남기 위한 어른의 사정이 담긴 현실 공감 스틸 5종을 최초 공개했다.


[감독: 이태겸/ 출연: 유다인, 오정세/ 제공: 홍시쥔/ 제작: 홍시쥔, 아트 윙/ 배급/투자: ㈜영화사 진진, 개봉: 2021년 1월 28일]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유다인 배우 x오정세 배우의 열연과 제21회 전주 국제영화제 배우상 수상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가 원청에서 하청으로 갑작스럽게 파견 오게 된 정은과 각자의 자리에서 살아남기 위해 애쓰는 인물들을 담은 현실 공감 스틸 5종을 최초 공개하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파견 명령을 받아 하청업체로 가게 된 ‘정은’(유다인 배우)이 1년의 시간을 버텨내고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한 여정을 담은 영화. 공개된 스틸은 정은의 여정을 함축하는 한편 그 길 위에서 때로는 장애물이, 때로는 든든한 지지가 되어주는 인물들을 담았다.


먼저 첫 번째 스틸에서는 하루아침에 하청으로 파견을 오게 된 정은이 하청에 도착하여 경계하는 듯 주위를 둘러보고 있다. 이어지는 스틸 속 ‘승우’(박지홍 배우)는 그런 정은을 경계하고 있어 하청에서의 일들이 정은의 예상보다 고될 것임을 암시한다. 

 

현장 직원 중 가장 어린 승우는 늘 랩을 하듯 말을 하며, 철탑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오르는 인물로 생존을 위해 일하는 다른 이들과 다른 색다른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다음 스틸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는 ‘혜숙’(최자혜 배우)은 정은의 입사 동기로, 우수사원이었으나 한 순간에 권고사직을 받게 된 정은의 상황을 안쓰러워하며 그녀를 돕는다. 

 

하청에 내려온 후 늘 긴장해있던 정은이지만 혜숙을 만나는 시간만큼은 마음 놓고 미소 지어 둘의 관계가 직장 동료를 넘어선 진정한 친구임을 보여준다. 한편, 화가 난 듯한 표정으로 전화를 받고 있는 인사팀장(원태희 배우)은 권고사직에 맞서던 정은에게 ‘1년의 파견’을 제안한 장본인이다. 하청에서도 버티는 정은을 본 팀장은 분노한 듯 전화를 하고 있어 정은이 또 다른 시련을 어떻게 극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 스틸에는 정은이 하청의 유일한 동료, ‘막내’(오정세 배우)와 함께 점심 도시락을 먹는 모습이 담겨 있다. 낯선 도전에 연이어 마주한 정은이 작업복을 입고 동료와 식사를 하는 모습은 평온한 인상을 주며 드디어 자신의 편을 찾은 듯한 안도감을 준다.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한 정은의 여정은 각자의 자리에서 분투하는 관객들에게 공감을 자아내며 새해, 나의 자리를 찾아갈 힘을 주는 영화로 다가갈 예정이다.

 

반응형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