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노을 앞에 선 인생 편지

노을 앞에 선 인생 편지

삶이 대단하고 인생 이 길 것 같아도 결코 대단한 것도 아니며 긴 것도 아니랍니다.

 

내가 팔팔하던 그 시절에는 시간도 더디게 가고, 세월도 한없이 느리게만 가더니

인생의 반환점 돌고 나니  다가오고 사라지는 그 시간과 세월이 너무 빨라 마치

인생의 급행열차를 타는 듯합니다!

 

올라갈 때는 끝없이 먼 길, 내려올 때는 너무나 빠른 지름길,

그것이 바로 인생의 시계이자 삶의 달력이랍니다.

 

아등바등 한눈팔지 않고 죽도록 일만 하고, 멋지게 쓰고, 품 나게 쓰고

당당하게한 번 써보지도 못하고 죽음을 맞이하는 그런 세대들이

지금 우리의 세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위로는 엄한 부모님 공경하고 아래로는 오로지 자식들에게 올인하고

그것도 모자라 자식에 그 자식까지 가슴에 안고 어깨 위에 매달리면서

온 몸이 부서져라 일만 하면서도 나는 괜찮아하는

그 세대가 지금 우리의 세대입니다.

 

 

인생 그까이거 정말 별것도 아니고, 삶 그까이 것도 정말 대단한 것 아니고,

길 것 같던 인생 절대로 긴 것 아니랍니다.

 

일한 만큼 편안하게 쉴 수 있어야 하고 벌은 만큼 당당하고

멋지게 품 나게 쓸 수도 있어야 합니다.

 

나중에 나중에 하다가 끝내는 한 푼도 쓰지 못하는

어리석은 후회 같은 건 절대로 하지도 말고 해서도 아니 됩니다.

 

<좋은 생각 중에서>

 

반응형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