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ROAD FC 제주도 대회 100만불의 주인공은 누가될까?

"100만불 토너먼드 최종전 권아솔 & 만수르 바르나위"

'승리'라는 목표는  같지만 준비는 다름다. '끝판왕' 권아솔(33, 팀 코리아 MMA)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27, TEAM MAGNUM/TRISTAR GYM)가 각자 스타일대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100만불 토너먼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ROAD FC 제주도 대회’ 같은 목표 다른 준비

끝판왕 권아솔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3 제주에서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는 파이터는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승리 상금과 트로피, ROAD FC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까지 모두 차지한다.

 

지난 2월 23일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으로 최종전 대진이 권아솔과 만수르 바르나위의 대결로 확정됐다. 이후 두 파이터는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면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두 파이터의 목표는 같다.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것이다. 그러나 준비하는 스타일은 조금씩 다르다. 각자 전력을 분석하는 건 똑같지만 자신만의 스타일이 있기에 그 스타일대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권아솔은 매일 강도 높은 훈련을 하고 있다. ‘명장’ 박창세 감독의 지도를 받으며 체계적인 훈련을 소화한다. 지난 6일에는 제 4회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 및 제 2회 ROAD FC 주짓수 대회 현장을 찾아 꿈나물들과 만났다. 이날 권아솔은 아이들의 사인과 사진 요청에 친절히 응하며 슈퍼스타에 걸맞게 팬서비스를 훌륭히 했다.

 

도전자 만수르

만수르 바르나위도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스파링 위주의 훈련을 하면서 최근 근육을 풀어주고, 신체를 밸런스를 맞추고, 적외선 치료를 받으며 신체를 부드럽게 하고 활력을 불어넣으며 피로를 회복하고 있다.

 

각자의 스타일대로 경기를 준비하며 어느새 40일 밖에 남지 않았다. 이제 감량도 신경 쓰고, 부상도 조심해 5월 18일에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해야 한다. 승패에 희비가 극명히 엇갈릴 두 파이터의 경기. 과연 어떤 결과가 나올까.

 

한편 ROAD FC는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3 제주를 개최한다. 굽네몰 ROAD FC 053 제주는 ROAD FC 역사상 첫 제주도 대회로 ‘끝판왕’ 권아솔과 도전자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이 열린다.

 

[굽네몰 ROAD FC 053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 권아솔 VS 만수르 바르나위]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제롬 르 밴너]

[라이트급 하야시 타모츠 VS 신동국]

[-90kg 계약체중 임동환 VS 김태인]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2 제주 / 5월 18일 제주 한라체육관]

[밴텀급 박석한 VS 쿠보 켄타]

[-68kg 계약체중 신지승 VS 지영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