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DY-Sports 매거진

‘40대 기수’ 황호명vs ‘20대 젊은피’ 장태원, MAX FC 챔피언 가리자

by DY매거진 2018. 6. 7.
반응형

40대 기수’ 황호명vs 20대 젊은피’ 장태원, MAX FC 챔피언 가리자
MAX FC14, 슈퍼미들급 그랑프리 결승전, 챔피언 벨트 놓고 황호명vs장태원 맞대결

40대를 대표하는 아재 파이터 20영 블러드가 챔피언벨트를 놓고 격돌한다.

MAX FC 아재 파이터‘40대 기수’ 황호명vs ‘20대 젊은피’ 장태원, MAX FC 챔피언 가리자 오는 714()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홀에서 개최되는 MAX FC14 서울 대회의 메인 이벤트 경기에 이어 코메인 이벤트 역시 확정되었다.

대회 메인 이벤트는 MAX FC 밴텀급 챔피언 ‘베이비페이스어세신’ 윤덕재(24, 의왕삼산)과 ‘목포사나이’ 강윤성(20, 목포스타)이 펼치는 밴텀급 챔피언 2차 방어전으로 결정된 바 있다. 여기에 코메인 이벤트는 묵직한 중량급의 챔피언 결정전으로 마련되었다.

올해 2월 진행된 슈퍼미들급(-85kg) 4강 그랑프리를 거쳐 결승에 올라온 ‘보험왕 파이터’ 황호명(39, MAXFC)과 ‘맘모스’ 장태원(26, 마산팀스타)은 초대 슈퍼 미들급 챔피언 벨트를 놓고 피할 수 없는 일전을 치르게 되었다.

황호명은 우리 나이로 40대에 접어든 ‘아재 파이터’ 이다. 한 가정의 가장으로 보험 영업 사원의 삶을 살면서도 챔피언의 꿈에 도전하는 인생 스토리가 전해지며 외산 자동차 TVCF 모델로 발탁되기도 했다. 지난 대회 같은 40대 파이터 곽윤섭(42, 대구청호관) KO로 물리치고 결승에 오른 그는 승리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서 관중을 향해 “40대는 강하다”라고 외치며 큰 박수를 받은 바 있다.

상대 장태원은 국내 중량급을 이끌어 가고 있는 ‘젊은 피’라고 할 수 있다. MAX FC 무대를 통해서 본격적인 프로 격투가의 길을 걸으며 5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강력한 펀치와 다이내믹한 경기력은 물론 자유자재로 덤블링이 가능할 정도로 유연성도 있다. 여기에 잘생긴 외모까지 겸비해 대형 선수가 될 필요충분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MAX FC는 오는 714()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홀에서 14번째 메이저 넘버링 시리즈가 열린다. 메인이벤트인 챔피언 윤덕재의 2차방어전 발표를 시작으로, 한중일 국제전과 챔피언 결정전 매치가 속속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설명 좌측부터 황호명, 이유이, 장태원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