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AX FC18

MAX Fighting Championship in HONGSEONG

현만 vs 권장원 '헤비급 빅뱅' 임박...MAC FC 18, 최후의 승자는 누구?

4월 13일(토) 충청남도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리는 ‘MAXFC 18’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홍성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현지에서도 큰 기대를 받고 있다. 김석환 홍성 군수는 직접 “전국 규모 스포츠 대회 유치를 통해 지역 홍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최측은 그에 맞게 더블 타이틀전을 배치해 대진에 무게를 실었다.

맥스FC 18 홍성

 

 

 

  MAX FC 18 

  MAX Fighting Championship in HONGSEONG 

 

메인이벤트 헤비급 타이틀매치는 탄탄한 대진 중에서도 특히 관심을 끌고 있다. 현 MAX FC 헤비급 챔피언 권장원(21, 원주청학)은 ‘강철신사’ 명현만(명현만 멀티짐, 34)을 상대로 2차 방어전을 치른다. 권장원에게는 세계 무대로 가기 위한 시험대가, 명현만에게는 ‘한국 최강’ 타이틀이 유효한지 증명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챔피언의 벨트 반납으로 주인이 사라진 MAX FC 페더급의 타이틀전이 준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늦깎이’로 뒤늦게 재능을 꽃피운 두 파이터가 격돌한다. 현 랭킹 1위 이승아(38, 대전 제왕회관 둔산지부)와 일본 J-GIRLS 챔피언 아사이 하루카(32, 일본)가 그 주인공이다. 특히 MAX FC 타이틀만을 위해 오랜 시간 달려온 이승아는 “링 위에서는 한없이 잔인해지겠다”고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MAX FC 여성 밴텀급 챔피언 박성희(23, 목포스타)는 논타이틀전에 출전한다. 벨트를 차지한 뒤 첫 경기를 치르는 박성희는 “챔피언으로서 짊어진 책임과 부담을 결과로 승화시키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상대 ‘노장’ 이오리(40, 일본)에게는 “많은 나이에도 도전하는 열정은 부럽지만 링은 냉정하다”고 전했다.

 

페더급의 지승민(18, 광주 팀최고)과 임승찬(18, 조치원 동양)은 ‘힘 대 체력’이라는 명확한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서로 경기 전부터 “내 무기가 훨씬 강하다”고 어필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또한 지승민은 “KO로 성인식을 치르겠다”고, 임승찬은 “체력전으로 이기고 페더급 랭킹 진입을 노린다”고 밝혔다.

 

2경기 웰터급 대결에서는 ‘분노주의’ 김준현(28, 싸비MMA)와 ‘폭군’ 김종완(18, IB짐)이 화끈한 승부를 예고했다. 김준현은 “2라운드 안에 KO로 이기겠다”고 선언했고, 부상으로 최근 성적이 부진했던 김종완은 “더 이상 패배는 없다”며 이를 갈았다. 두 선수 모두 MAX FC이기에 더욱 승리를 맛보고 싶다고 말했다.

 

 

 

오프닝 매치에서도 날카로운 기싸움이 벌어졌다. 김도우(17, 팀최고짐)는 “힘 밖에 없다”고, ‘가라데 키드’ 이재선(31, 부산 팀매드)은 “투지 밖에 없다”고 서로 콧방귀 뀌었다. 두 선수는 “하던 대로만 하면 이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맥스FC 18’은 4월 13일(토) 충청남도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다. VIP 지정석을 제외한 일반석은 지역주민을 위해 무료입장으로 개방됐다. TV스포츠채널 IB 스포츠와 네이버 스포츠TV 를 통해 생중계된다.

 

MAX FC 18
2019년 4월 13일(토) 오후 6시
충청남도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
생중계 IB 스포츠, 네이버 스포츠 TV

 

MAX 리그 확정대진
[헤비급 챔피언 2차 방어전] 권장원(원주청학) vs 명현만(이천 명현만 멀티짐)
[여성 페더급 타이틀전] 이승아(대전 제왕회관 둔산지부) vs 하루카 아사이(일본/KICK BOX)
[여성 밴텀급 논타이틀 매치] 박성희(목포스타) vs 이오리(일본/T-KIX짐)
[페더급 매치] 지승민(광주 팀최고짐) vs 임승찬(조치원 동양)
[웰터급 매치] 김준현(싸비MMA) vs 김종완(IB짐)
[밴텀급 매치] 김도우(팀최고짐) vs 이재선(부산 팀매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