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AX FC15 여성부 밴텀급 챔피언 박성희 등극,

명현만 복귀 무대 KO 승


MAX FC15’작연필봉’이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지난 11월2일(금) 오후 7시,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개최된 맥스FC의 15번째 넘버시리즈는 챔피언전만 3경기가 열리고 입식격투기 무대로 돌아온 ‘명승사자’ 명현만의 복귀전까지 화려한 대진으로 눈길을 끌었다.

 

유지환회장_박성희_이용복대표MAX FC15’작연필봉’이 성황리에 종료

특히 시합 전날인 11월1일(목) 같은 장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MAX FC 유지환 회장이 2019년 한중일 챔피언 오브 챔피언 세계 타이틀전 개최를 전격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MAX FC 세계화에 있어서 본격적인 박차를 가하는 의미였다. 유지환 회장은 MAX FC 월드 챔피언십을 2019년 연말로 정하고 한중일 3개국이 중심이 된 챔피언십 대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MAX FC15 본 대회는 그야말로 입식격투기의 화려한 볼거리를 모두 담아놓은 종합선물세트와 같은 경기가 펼쳐졌다. 총 6게임 중 무려 4게임이 KO 승부가 펼쳐지며 화끈한 경기내용으로 현장을 찾은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 냈다.

 

김효선_박성희MAX FC15’작연필봉’이 성황리에 종료
특히 이날은 MAX FC의 새로운 챔피언이 탄생한 날이었다. 메인이벤트 ‘간호사파이터’ 김효선(39, 인천정우관)과 ‘똑순이’ 박성희(23, 목포스타)의 챔피언 1차 방어전은 한시도 쉬지 않고 벌어진 치열한 공방 끝에 박성희가 새로운 챔피언에 등극하며 본인의 공약대로 ‘박성희 시대’를 개막하게 되었다. 한치도 물러섬 없던 시합의 양상은 4라운드 박성희의 그림 같은 카운터에 김효선이 다운을 당하며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MAX FC 슈퍼미들급 초대 타이틀매치에서는 황호명(39, 인포유)이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장태원(26, 마산팀스타)에게 3라운드 종료 부상에 의한 TKO승을 거두며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장태원에 대한 복수의 일념으로 선수생활을 지속했다던 황호명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상대를 괴롭혀 승리를 이끌어 냈다. 부상으로 인한 패배의 아쉬움으로 눈물을 흘리는 장태원에게 황호명은 “나 역시 장태원에게 당한 패배가 오늘의 성장을 만들었듯이 장태원 선수의 오늘의 아쉬움 역시 반드시 성장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위로했다.

 

권장원_명현만MAX FC15’작연필봉’이 성황리에 종료
오랜만에 돌아온 명승사자 명현만(33, 명현만멀티짐)은 말 그대로 ‘클라스’를 보여줬다. 2라운드 강력한 양훅을 앞세워 상대 안석희(33, 팀JU-창원정의관)에게 KO 승을 거둔 것이다. 시합 후 현 맥스FC 헤비급 챔피언 권장원(20, 원주청학)을 링 위로 부른 명현만은 “훌륭한 후배 권장원과 지금이 맞대결할 수 있는 적기”라며, “챔피언 벨트를 두르고 나에게 패배를 안겨준 미르코크로캅과 입식 무대에서 결전을 벌이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날 신도림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은 대회의 무게감에 걸맞게 만석을 기록하며 뜨거운 열기를 대변했다.


[Max FC 15 '作緣必逢(작연필봉)' in Seoul 결과]

 

01경기: 김수훈(20, 김제국제엑스짐) > 이재선(30, 부산팀매드)(TKO 3R 2:50)
* 김수훈 TKO승


02경기: 최훈(30, 안양삼산총관)  > 김준현(28, 서울옥타곤멀티짐) (판정 5-0) 
* 최훈 판정승


03경기: 김진혁(27, 인천정우관) > 기타가와 유키(27, 스트리이킹짐Ares) (KO 2R 2:23 펀치)
* 김진혁 라이트급(-60kg) 챔피언 1차 방어 성공


04경기: 명현만(33, 명현만멀티짐) > 안석희(33, 팀JU 창원정의관) (KO 2R 0:31 펀치)
* 명현만 KO승


05경기: 황호명(39, 인포유) > 장태원(25, 마산팀스타) (TKO 3R 종료 상대부상)
* 황호명 슈퍼미들급(-85kg) 초대 챔피언 등극


06경기: 김효선(39, 인천정우관) < 박성희(23, 목포스타) (판정 1-4)
* 박성희 여성부 밴텀급(-52kg) 챔피언 등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