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경애 "심형래,

학부모에게 '영구 없다!' 못 따라 하면 그게 바보예요" 

 

개그맨 이용식이 "심형래 때문에 바보 된 어린이가 없다. 미리 걱정을 했던 거다"고 밝혔다.

 

이경애 이경애 "심형래, 학부모에게 '영구 없다!' 못 따라 하면 그게 바보예요" 

MBN '아궁이'를 통해 공개된 '국민바보 '심형래'의 비밀'이라는 제목의 인터뷰에서 이용식은 "학부모님들이 KBS 방송국에 항의를 굉장히 많이 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용식은 "우리 아들, 딸들이 어린 아이들이 따라 한다고, 엄마가 '영숙아!' 부르면 '영숙이 없다!'라고 따라 한다. 이걸로 아침부터 밤까지 자식들이 이러고 있으니 우리 아들들이 나중에 크면 어떻게 되겠느냐?"라고 항의가 들어온 이유를 말했다.

 

또 이용식은 "근데 그걸 지금까지 몇십 년 흘러도 심형래 때문에 바보 된 어린아이가 없어요. 그러니깐 미리 걱정을 했던 거예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경애는 "그때 심형래 오빠에게 항의하러 온 학부모들이 있었어요. 학부모가 '여기 말이야 심형래 때문에 우리 애가 바보 되겠다'고 하니깐 심형래 오빠가 학부모에게 '그거 못 따라 하면 바보예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끝으로 이경애는 "학부모가 그 말을 듣고 '아 이거 못 따라 하면 그게 바보인가?'하고 아무 말 없이 돌아간 에피소드가 있었어요. 그러니깐 그 정도로 머리가 좋으셨어요"라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