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구 침산공원의 가을~!
👬 DY-연예+문화계 소식

심형래 감독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결코 부끄러운 일 아니니 당당하길"

by DY매거진 2018. 12. 21.
반응형

심형래 감독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상처 한 방에 날리기를 응원한다"

 

심형래 감독이 자신의 영화 '할매캅' 촬영 현장에서 즉석으로 캐스팅한 배우 정영주를 응원했다.

 

배우 정영주심형래 감독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상처 한 방에 날리기를 응원한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한 정영주는 6년 전 이혼의 아픔을 겪은 후 무대와 안방극장을 종횡무진하며 열정적인 활동을 펼쳤지만, 정작 연애에 있어서는 한없이 소심했던 무감정한 시기를 거쳤던 상황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영주는 "(마음은) 누구도 강요할 수 없거든요. 내가 스스로 선택하는 건데 좀 당당했으면 싶어요. 사실은 저랑 같은 조건에 있는 입장의 이 정도 나이의 여자들, 여자 배우들도 있고 자꾸 자기 조건을 스스로 자기 폄하를 해요. 내 조건에 무슨, 차라리 용기를 좀 내서 당당하게 그냥 순수하게 사람 만나서 연애하고 사랑하는 감정을 나누고 싶다는 거에는 그게 뭐 내가 부족할 조건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고 사랑받고 사랑 줘서 좀 예뻐지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앞서 정영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할매캅' 촬영 현장에 친한 언니의 스타일리스트로 갔다가 심형래 감독에 의해서 즉석에서 배우로 캐스팅돼 "심형래 감독님 덕분에 인생 첫 영화도 찍었다. 당시 제가 갖고 있던 외모적 콤플렉스를 한방에 날려주셔서 세상 고마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심형래 감독은 "정영주 씨가 저 덕분에 외모 콤플렉스를 한 방에 날렸다면, 이제 이혼 콤플렉스, 연애 콤플렉스도 한 방에 날렸으면 좋겠다. 나는 이혼한지 7년이 됐다. 난 단 한 번도 이혼한 것이 부끄럽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혹시나 정영주 씨가 이혼과 연애를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었다면 한 방에 날렸으면 좋겠다. 혹시나 정영주 씨 주위에 이혼과 연애가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그분의 생각이 오히려 부끄러운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어 심형래 감독은 "OECD 국가 중 이혼율이 높다고 하니 남자분이든, 여자분이든 이혼남, 이혼녀, 이혼 남녀라는 말에 민감해 하거나 부끄러워하지 말고 본인이 원한다면 당당하게 연애를 하고 인연이 닿아 서로가 원한다면 결혼의 행복을 누리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심형래 감독은 "이번 방송을 통해서 전국의 이혼 남녀분들이 이혼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않고 당당해지고 전국의 이혼 남녀분들이 본인이 원한다면 얼마든지 소개팅, 연애를 하고 서로가 원한다면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고 행복한 가정을 누리시기를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밝혔다.

반응형

댓글0